티스토리 뷰



하루 하루 달라지는 아들의 모습을 보면, 장하기도 하고, 걱정되기도 하고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.

아빠로서 잘해야하는데...


우훗! 잘해보자.

'나의아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D-172] 과자 상자.  (0) 2011.07.26
[D-166] 윈켈 장난감을 받은후...  (0) 2011.07.20
[D-166] 지환이랑 보내는 생활들.  (0) 2011.07.20
[D-161] 5개월 스스로 일어서기 .  (0) 2011.07.15
댓글
댓글쓰기 폼